이호유원지 조성사업 활기 띨 듯…환경단체 '반발' 예상

이호유원지 조성사업 통합영향평가에 대해 제주도의회가 결국 동의했다.

지난 6월24일 '공유수면 매립으로 인한 해양생태 변화 및 공동어장 잠식 등에 대한 처리계획 보완'을 이유로 심사 보류했던 제주도의회는 19일 농수산환경위원회에서 4가지 부대의견을 붙이고 동의안을 가결시켰다.

도의회는 부대의견에 "개발사업승인권자인 제주시장이 공유수면 매립 및 인공조간대 시설과 관련해 전문가.환경단체.주민 등이 참여하는 공청회 등을 개최해 공유수면매립 규모 축소 등 해안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시행해야 한다"는 의견을 첨부했다.

또 "국내에는 인공조간대 설치 사례가 없는 실정으로 철저한 사전 분석을 통해 안정성 확보 및 오염 방지대책을 수립한 후 시행해야 된다"며 "인공조간대 조성방안 검토의견서에 의하면 오탁방지막은 기능발휘에 부정적인 의견을 제시하고 있으므로 부유물질 확산을 최소화할 수 있는 추가 보완대책도 강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도의회는 "제주국제자유도시특별법 시행조례 제68조 1호의 규정에 따라 환경영향평가 대상에 포함된 건축물은 건축계획심의 범위에서 제외되기 때문에 영향평가 협의내용에 포함하되 주변 조망권 확보 등을 위해 건축물의 높이는 5~8층 이하로 조정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도의회에서 통합영향평가 협의내용 동의안이 가결됨에 따라 이호유원지 조성사업은 활기를 띨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하지만 환경단체에서는 "경제적 논리만을 앞세워 개발사업을 강행해서는 안된다"며 이호유원지 조성사업의 공유수면매립계획 철회를 촉구하고 있어 반발도 예상되고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