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당수 제주도민들이 문턱 높은 금융기관 대신 대부업체를 통해 자금대출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부업체도 대형 대부업체들이 전체 대부액의 대부분을 차지, 대부업체들도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제주시가 발표한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6월말 현재 제주시 지역 대부업체 이용자는 모두 1만5496명으로, 총 대부금액은 471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연말 1만4045명에 비해 1424명이 증가했고, 대부금액도 429억원보다 42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특히 최근 3년 동안 대부업체 이용자는 2.2배, 대출 규모는 2.4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는데, 2007년 9월 6992명(193억원) 수준이었던 대부업체 대출규모는 2008년 9월 1만107명(308억원), 2009년 3월 1만1606명(347억원), 올해 6월 1만5496명(471억원)으로 증가했다

올 6월말 기준 등록 대부업체들의 평균 금리는 연 40.6%로 대부업법상 이자율 상한인 44% 이내를 유지했지만 여전히 서민들의 주머니 사정으로는 감당키 어려운 수준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제도권에서 대출받기 어려운 서민들이 대부업체를 찾아 이용자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라면서도 “그러나 최근 미소금융이나 햇살론 등 신용등급이 낮은 저소득 계층을 위한 대출제도가 확대되고 있어 향후 대부업체를 이용하는 서민들은 차츰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서울 등에 본점을 둔 C사, S사 등 대형업체가 도내 대부시장 전체 대부액(471억원)의 81.3%(383억원)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대부업계도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시는 등록된 대부업체가 모두 64개소로 파악하고, 이번 조사에서 소재가 확인되지 않는 3개 업체에 대해서는 공시송달 공고 후 대부업 허가를 직권 취소할 방침이다.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