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시민단체·종교계 망라한 '클린운동본부' 출범

전·현직지사 선거법 위반과 교육청 인사비리, 교육감 돈선거 파문등 비리로 얼룩진 지역사회를 정화해 깨끗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범도민운동이 벌어진다.

제주참여환경연대와 제주여민회, 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경실련등 8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제주반부패네트워크는 20일 오후 참여환경연대 회의실에서 긴급 대표자회의를 열고 종교계 등과 연계해 가칭 '클린제주운동본부'(클린본부)를 구성, 부정부패 척결을 위한 범도민 운동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조만간 각 시민단체와 종교계에 운동본부 구성을 제안하고 29일께 간담회를 가진 뒤 다음달 초 클린본부를 공식 출범시킬 계획이다.

이들은 부정부패가 각종 선거부정 등에서 연유된 만큼 클린제주운동을 통해 올해 치러지거나 예상되는 선거 국면에서 부패척결을 화두로 던지고 선거에 적극 대처하기로 했다. 또 교육감 불법선거 문제는 '교육감 불법선거 및 교육비리 척결 공동대책위' 중심으로 대응하고 운동본부에선 부패문제와 관련된 총체적인 범도민운동에 주력할 방침이다.

우선 클린본부 출범과 함께 2월에 교육감선거 수사결과에 따라 직무정지가처분 신청과 당선무효소송 등을 교육비리 공대위와 공동으로 벌이고, 반부패네트워크 부패신고센터를 개설하는 한편 '삼보일배'와 같은 부패청산 홍보전 및 공동캠페인등 관련 이벤트를 열기로 했다.

또한 4월 총선 등 이어질 선거국면에서는 불법선거 추방 및 공정선거 감시운동등을 펼칠 예정이다.

이들은 "전·현직 지사 선거법 위반과 교육청 인사비리, 제주시장 비리혐의에 이어 최근 교육감 불법선거까지 제주사회는 총체적인 부패 형국이 지속돼 도민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며 "이는 잠재된 지역 지도층 비리가 드러난 것이자 부패로 얼룩진 총체적인 지역사회 리더십의 부재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이라고 클린제주운동 배경을 설명했다.

이들은 이어 "부정부패가 만연한 지금의 상황을 곪은 상처의 치유로 새살이 돋는 과정으로 인식하고 개끗한 제주사회 구현에 시민사회가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