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조기종결' 방침 전환...교육감 취임 의식한듯

'교육감 돈선거' 파문과 관련 경찰이 출마자 가운데 한 명이 직접 유권자에게 금품을 준 단서를 포착하는 등 주변인사 및 금품 등을 받은 유권자에게 집중됐던 수사망이 출마 당사자들에게 급속히 옮겨가고 있다.

경찰은 20일 소환 대상자들로부터 4명의 후보진영 모두 20만~40만원씩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했다는 진술을 받아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중 대부분은 후보 부인이나 동생 등 친인척을 통해 금품을 건넸으나 출마 당사자가 직접 줬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경찰은 이 후보가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으나, 낙선 후보 중 한사람이 40만원의 현금을 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이 지난 16일 압수수색에 나선 이후 19일까지 소환 조사한 인사는 모두 79명으로 이중 13명으로부터 금품수수 진술을 받아냈고 17명은 각종 물품을 받았으며 9차례에 걸쳐 향응을 받은 사실도 확인했다.

이들 중 교육공무원은 20명 안팎이고 일반 공무원, 회사원등 다양한 계층이 포함됐으며 상당수가 '금품수수 리스트'에 올라있는 경우다.

경찰은 20일에도 리스트에 올라있는 인사와 각 후보진영 선거관계자등 20명을 불러 조사를 벌이는 한편 이번 선거에서 중심역할을 한 인사까지 점차 수사폭을 넓힐 계획이다.

경찰은 어제 구속 수감된 오남두 당선자의 조카며느리 진모씨도 다시 소환해 금품 및 향응제공 사실이 어느 선까지 보고됐는지, 그 돈이 개인 돈인지 아니면 다른 곳에서 유입된 것인지 등 돈의 출처와 오 당선자와의 공모 여부에 대해 보강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이와관련 경찰 관계자는 "진씨가 경찰 조사에선 모든 혐의는 물론 오 당선자와의 공모사실 까지 인정했으나 영장실질심사에서 부인했다"며 "그러나 공모 등을 입증할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진씨의 진술 가운데 자신의 돈과 신용카드를 썼다는 부분은 예금계좌 등을 통해 입증된 것으로 알려져 추가 수사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수사와 관련 당초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혔던 경찰은 가급적 수사를 조기에 끝내기로 방침을 전환했다. 이는 새 교육감 취임일이 내달 11일로 바짝 다가온 점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성훈 수사과장은 "최대한 수사를 빨리 종결짓겠다"고 말했다. 또다른 수사관계자도 "교육계의 안정을 위해 수사를 오래 끌면 안된다고 보고 있다"며 "특히 오 당선자에 대한 수사는 조기에 매듭짓기로 수사방향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