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선거' 규모 관심사…서민들 배신감 표출

'교육감 돈선거' 파문이 일파만파 확대되면서 출마자들이 선거운동 과정에서 뿌린 돈의 규모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모이기만 하면 내기라도 하듯 '돈선거'를 화제에 올려놓고는 결국 씁쓸한 입맛을 다시는 일이 다반사가 됐다.

현재로선 출마자들의 불법선거운동 자금 액수를 가늠조차 하기 어렵다. 전모가 드러나지 않아서이기도 하지만 너나할 것 없이 학교운영위원들에게 물량공세를 퍼부었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후보당 10억원은 족히 썼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것도 어디까지나 추정일 뿐이다.

그러나 시중 여론은 후보 한사람당 적게 잡아 수억원씩은 썼을 것으로 보고있다.

지금까지 경찰 수사에서 밝혀진 현금 수수 규모는 대략 유권자 한사람당 30~50만원선. 이들은 현금 외에도 생선 곶감 한라봉 양주 화장품 스카프를 받았고 심지어 조수미·주현미공연 티켓이나 여행 접대를 받은 징후들도 포착됐다.

식사대접은 기본. 특히 상당수 유권자가 한 후보가 아닌, 4명 모두에게서 현금 및 향응을 제공 받았고 같은 후보한테서 수차례나 금품 또는 향응을 받은 경우도 적지않은 것으로 경찰조사에서 밝혀졌다.

실제로 19일 구속된 진모씨에 대한 경찰 조사에서 한 유권자는 진씨로부터 3차례나 향응 또는 금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경찰이 혀를 내두르기도 했다.

북군지역 학부모위원인 H씨(36)도 "4명에게서 30만~50만원씩 받은 것은 기억나지만 식사대접은 너무 많아 몇 번 받았는지 잘 모르겠다"고 귀띔했다.

이번 선거 유권자(학교운영위원)는 모두 1919명. 이중 학부모위원이 902명, 교원 679명, 지역위원 338명이다.

산술적으로 유권자 한사람에게 50만원 상당의 금품이 건네졌다고 가정하더라도 후보 1명이 뿌린 금품은 9억5000여만원이란 계산이 나온다. 후보 4명을 모두 합치면 그 규모가 40억원에 육박한다.

이 역시 추정에 그칠 수밖에 없다. 모든 유권자가 금품이나 향응을 받았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이다.

또한 경찰의 압수수색에서 억대 현금이 쏟아져 나왔듯이 일부 후보는 1차 선거 후 합종연횡이 이뤄지는 결선투표에 대비해 현금을 '비축'해두는 등 미처 쓰지 못한 돈도 적지 않을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후보들이 전체 유권자의 절반에게만 금품공세를 폈다 하더라도 후보당 최소 수억원씩 썼다는 계산이 가능하다.

특히 전체 유권자의 절반이나 되는 학부모위원들이 집중공략 대상이었다는 점도 적지않은 돈이 뿌려졌을 가능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이에따라 돈의 출처도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연봉생활자인 출마자들이 도대체 어디서 그런 거액을 마련했느냐는 것이다.

경찰 주변에선 이들 금품이 각 후보진영이 말그대로 '있는돈 없는 돈'을 알뜰살뜰 끌어 모은 것이라기 보다는 이른바 '검은돈'일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건설업자들이 교육감 당선후 이권을 챙기기 위해 '보험용' 등으로 출마자들에게 돈을 건네는 등 떳떳치 못한 돈줄이 대거 개입됐다는 것이다.

경찰에서도 지난해 말 첩보수집 과정에서 '건설업자들이 교육감후보에게 뒷돈을 대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해 사실확인에 나선 바 있어 그럴 가능성을 더하고 있다.

도민들이 출마자들에게 극도의 배신감을 나타내고 있는 것도 이들이 누구보다 청렴성이 요구되는 교육계 원로란 사실 뿐 아니라 IMF 못지않은 경제한파로 서민들은 쪼들릴대로 쪼들려 있기 때문이다.

ID가 '시민'인 네티즌은 19일 <제주의 소리> 자유게시판에 글을 띄워 "전직 대통령도 돈 관련 비리로 감옥에 가는데 정말 안쓰럽다"며 "어쩌다가 4명의 후보와 관련자들은 세상이 바뀐 것도 모르냐"고 한탄했다.

'오승'이라고 밝힌 또다른 네티즌도 "돈으로 표를 사서 교육수장이 되면 돈으로 인생을 사는 공부를 가르치려는 것이냐"며 "자택에서 돈이 나온 자들은 교육계에서 영원히 떠나라"고 비난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