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서두르지 않겠다"…오늘까지 50여명 조사

교육감 출마자들의 소환이 설 연휴 이후에 이뤄진다. 앞서 조사해야할 소환대상자가 워낙 많기 때문이다.

금품 또는 향응을 받은 학교운영위원들의 사법 처리는 선별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이지만 그 수위는 전체적으로 높지 않을 전망이다.

제주지방경찰청 조성훈 수사과장은 19일 수사 브리핑을 통해 "출마자 주변 인물에 대한 수사를 모두 하다보면 출마자들에 대한 소환은 설 이후에나 이뤄질 것"이라며 "연휴기간에도 내부적으로 (수사)할 뿐 급하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두르지 않겠다는 것이다.

또다른 수사 관계자도 "수사상 필요하면 이미 조사를 받았더라도 여러번 부를 수도 있기 때문에 출마자들에 대한 출석요구는 전반적인 수사 마무리 단계에서 이뤄질 것"이라며 "지금으로선 정확한 시기를 예측할 수 없다"고 말했다.

조성훈 수사과장은 "선관위로부터 학운위원들의 명단을 확보해 '금품수수 리스트'와 대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하고 "아직까지도 리스트에 올라있는 학운위원들의 정확한 인원을 집계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금품 등 수수 혐의를 시인한 학운위원들의 사법 처리여부에 대해 "아직까지 영장을 청구한 사람은 없다"며 "법에도 자수 또는 수사에 협조하면 처벌하지 않는다는 규정이 있다"고 순순히 조사에 응한 학운위원들에 대해선 관용을 베풀수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소환자들의 대부분이 일단은 '참고인'신분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구속영장이 청구된 진모씨(43)의 혐의와 관련 "진씨는 영장실질심사를 신청한채 말을 아끼고 있다"며 "금품을 돌린 것에 대해선 자기 돈으로 썼다거나 누가 시킨 것은 아니라고 애매하게 진술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18일까지 리스트에 올라있는 학운위원등 39명에 대한 조사를 벌인데 이어 이날도 각 후보별로 4~5명씩 모두 20명 가량을 소환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들중 일부로부터 금품등의 받았다는 자백을 받아냈으나 혐의를 부인하는 인사들에 대해선 거짓말 탐지기까지 동원, 혐의 입증에 주력하는등 강력한 수사의지를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