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대위, '교육감 불법선거 척결 대책위'로 전환

교육비리척결 공동대책위원회가 '교육감 불법선거 공대위'로 체제를 전환하고, 오남두 당선자의 교육감 취임 저지를 천명했다.

교육비리척결 제주지역공동대책위원회는 19일 오후 2시 도교육청 천막 농성장에서 대표자 기자회견을 갖고 돈 잔치로 끝나버린 교육감 선거파문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대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사상유례 없는 사태 앞에서 우리 앞에 놓인 역사적인 책임과 역할을 다해야 한다는 사명의식을 느끼며, 불법 금권선거를 철저히 감시해 공정하고 도덕적인 인물이 선출되도록 제 소명을 다 하지 못한 우리의 책임을 절감한다"며 공대위 스스로가 이번 사태에 먼저 자성한다는 뜻을 전했다.

공대위는 "교육비리 수사가 진행되면서 전 임사담당과장이 구속되고, 현직 교감 등이 불소속 입건되는 와중에 터져 나온 교육감 후보들의 불법 금품선거는 온 도민을 경악케 하면서 교육계에 대한 전면적인 대수술과 개혁의 필요성을 강력히 제기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러한 도민들의 요구를 담아 교육계혁의 구체적인 대안과 희망을 만드는 주체로서 보다 능동적이로 진취적인 자세로 오늘의 사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공대위는 이를 위해 지난 12월15일부터 36일 동안 진행돼 온 '교육비리 척결을 위한 천막농성'을 마무리하고, 교육비리 척결투쟁과 함께 불법 타락선거에 대한 전 도민적 규탄과 심판투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명칭을 '교육감 불법선거 및 교육비리척결 공대위'로 변겅하고, 교육감 불법 금품선거 수사에 적극 대처하면서 향후 비리관련 인사의 퇴진, 교육감 선거제도의 개정과 교육행정혁신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대위는 "앞으로 교육비리에 연루되어 있으면서도 퇴진요구를 끝까지 거부해 최소한의 교육적 양심마저도 포기한 김태혁 현 교육감의 퇴임식과 후보자들을 금품과 향응제공으로 매수해 불법적으로 교육감에 당선된 당선자의 취임식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전격적인 압수수색과 거침없는 수사로 도민들의 찬사를 한 몸에 받고 있는 경찰청 수사과를 20일 오전11시께 격려 방문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공대위는 기자회견이 끝난 후 36일간 진행돼 온 천막농성을 해산하고, 천막과 각종 집기류를 철거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