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25일 대정 생활문화체육관서 의료진 80여명 진료 시행정형외과 등 8개 과목 진료, 약국 운영, 헬기지원 서비스까지

제주농협(본부장 신백훈)은 고산, 대정, 안덕 등 제주 서부지역 농업인 및 지역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오는 24일부터 25일까지 양일간 대정생활문화체육관(농공단지 내)에서 '농촌사랑 의료봉사 활동'을 전개한다.

이를 위해 삼성서울병원에서 환자 수송용 헬기와 대형 진료버스를 동원하고 80여명의 의료진을 구성하며 준종합병원 수준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진료과목은 내과, 정형외과, 신경과, 소아과, 청소년과, 피부과, 가정의학과, 영상의학과, 응급의학과 등 8개과로 운영되며 진료기간 동안 약국을 병행 운영하고 1대1 상담을 통한 무료 처방도 진행한다.

이번 '농촌사랑 의료봉사 활동'은 (사)농촌사랑운동본부(상임공동대표 농협회장 최원병)와 삼성서울병원(원장 최한용)의 협약을 통해 농촌 지역 60세 이상 농업인 및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조손가정 등 경제적 형편이 어렵고 의료 혜택의 사각지대에 있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진료 희망자는 고산, 대정, 안덕의 지역 농협을 통해 신청해야 한다.

한편, 제주농협은 제주지역 의료 소외계층 복지 증진을 위해 무료 진료활동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도 한의사회(회장 김태윤)와 공동으로 김녕지역에서 한방 의료진료를 진행했으며, 9월에는 표선 지역에서 서울대학교병원(원장 성상철)과 함께 의료봉사를 펼친 바 있다.

또한 올해 11월 경에도 의료지원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미리 인턴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