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방지법의 올바른 시행을 위한 제주연대 성명 발표

한국경제연구원 좌승희 원장이 “성매매방지법은 인간의 성욕을 막는 즉, 인권을 침해하는 좌파적 정책”이라고 말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성매매방지법의 올바른 시행을 위한 제주연대’(이하 성매매방지 제주연대)가 좌승희 원장의 발언을 강력 규탄하고 사과를 촉구했다.

성매매방지 제주연대는 “성매매방지법은 국민적.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해 지난 16대 국회에서 대부분의 의원들이 찬성해 제정된 법률”이라며 “최고의 입법기관인 국회에서 제정된 법이 ‘좌파적 정책’이라면 16대 국회의원 모두는 좌파란 말인가"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성매매방지 제주연대는 “2003년 성매매에 대한 대중의식조사에 따르면 ‘성평등 의식이 높은 남성의 94%가 성매매를 하지 않는다’고 대답해 여성인권에 대한 의식변화만이 성매매를 근절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하고 있다”며 “‘인간의 성욕을 막는’에서 ‘인간’은 누구를 말하는 것이며, 그동안 아무런 죄의식없이 성구매를 일삼던 남성들을 말하는 것이라면 이번 기회를 통해 이를 핑계삼아 법 시행을 부정하는 망언을 하는 것은 성매매업주와 알선업자의 입장만 대변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성매매방지 제주연대는 “좌승희 원장이 말한 ‘성매매방지법은 인권을 침해하고 있다’는 망발은 성매매 피해여성의 인권보호를 위해 제정된 방지법의 기본취지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자 저급한 인권의식을 만천하에 드러내는 것”이라며 “또 성매매집결지 화재참사로 죽어간 수십여명의 여성 희생을 짓밟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성매매방지 제주연대는 “좌 원장은 성매매 그 자체가 폭력이며, 기본적인 인간의 권리를 침해하는 심각한 범죄라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며 “전국적으로 제주출신 경제학자로 알려진 그가 이번에 행한 발언은 ‘평화의 섬’으로 상징되는 제주도의 이미지에 찬물을 끼얹는 중대한 사건이자 제주도민의 명예를 실추한 망언으로 도민과 국민앞에 진솔하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