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7시 제주문예회관 소극장, 열여덟 번째 문화예술제

사단법인 제주장애인인권포럼(상임대표 김성완)은 국가인권위원회 제주출장소(소장 안효철)와 함께 세계인권선언 제74주년 인권의 날을 맞아 8일 오후 7시 제주문예회관 소극장에서 ‘제18회 제주장애인문화예술제’를 개최한다.

이번 예술제는 중증장애인의 문화예술을 통해 세계인권선언의 숭고한 의미를 되새기고 제주지역 장애 및 인권 존중 문화를 퍼뜨리기 위해 마련됐다.

세계인권선언 조문을 읽으며 시작되는 예술제는 제주장애인문화예술센터 풍물자조모임 ‘큰울림’의 모듬북, 장애인 뮤지션 김원필 씨의 솔로 콘서트, 장애인밴드 ‘봄날‘ 공연 등이 펼쳐진다.

8일 오후 2시부터는 문예회관 소극장 앞 놀이마당에서 제주장애인야간학교의 작품전시와 장애인평생교육 홍보부스도 운영된다.

최희순 제주장애인문화예술센터 소장은 “세계인권선언 제27조에 ’누구나 문화예술을 누릴 권리‘가 명시돼 있지만, 장애인의 문화예술 환경은 아직도 열악하다. 복지의 개념이 아닌 보편적이고 기본적인 권리로 접근해야 한다” 고 말했다.

한편, 2005년 처음 시작된 제주장애인문화예술제는 연극과 풍물, 노래 등 다양한 분야의 장애 예술인 양성에 힘을 보태고 있다. 

문의 = 사)제주장애인인권포럼 064-751-8096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