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제주~서울(김포공항) 항로 복선화 이후 10년 만에 제주~부산(김해공항) 하늘길도 1차선에서 2차선으로 확대한다.

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항공안전과 운항 효율성 향상을 위해 12월1일부터 제주~부산 간 남해 항공로(A586) 약 300km를 복선화한다.

현행 남해 항공로는 1차선 형태다. 이에 마주 보는 항공기의 고도를 위아래로 나눠 교차 운항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하루 운항편수는 왕복 60대 가량이다.

이 때문에 연료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고도 약 2만9000피트~4만피트까지 상승하지 못해 항공사마다 경제적 부담이 가중됐다.

국토부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국방부와 군(軍) 사용공역조정에 나섰다. 변경되는 항공로 구조와 공항별 비행절차, 인접공역 내용 등은 항공정보간행물을 통해 국제고시가 이뤄졌다.

항공정보간행물(Aeronautical Information Publication)은 비행장이나 항행시설, 항공 통신, 항공교통규칙, 수색구조 및 항공로 등 운항에 필수적인 각종 정보를 수록한 자료다.

국토부는 복선화가 완료되면 에어버스사의 A320 기종을 기준으로 연간 8800톤 가량의 연료 절감 효과가 발생한다. 금액으로는 88억원 상당이다.

해당 항로를 함께 사용하는 제주~대구 노선에서도 연료 절감을 기대할 수 있다. 부산과 대구에서 오가는 태국, 싱가포르, 필리핀 등 동남아 노선도 효과를 볼 수 있다.

국토부는 앞선 2012년 제주에서 서울을 오가는 400km 하늘길을 처음 복선화 했다. 당시에도 국방부와 협의가 난제였지만 군용 항공기 훈련공역 조정에 가까스로 합의했다.

영국 항공교통시장 조사기업 OAG에 따르면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제주~서울 여객기 운항편수는 7만9460회로 국제선과 국내선을 통틀어 전세계에서 가장 붐볐다.

올해도 제주~서울 노선은 부동의 1위를 기록중이다. 2위는 베트남의 하노이∼호찌민, 3위는 일본 삿포르~도쿄, 4위는 일본 도쿄∼후쿠오카, 5위는 호주 벨버른~시드니 노선이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