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정책 전담부서 없어 “민생·경제·복지·미래는 빈껍데기” 비판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지난 23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제주도 노동정책 전담부서 설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지난 23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제주도 노동정책 전담부서 설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민선 8기 오영훈 제주도정이 첫 조직개편을 진행한 가운데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9일 성명을 내고 “28만 노동자를 외면한 민생·경제·복지·미래는 빈껍데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제주는 “이번 조직개편이 빈껍데기인 이유는 앞선 4가지를 실현할 노동이 실종됐기 때문”이라며 “후보자 시절 약속했던 노동정책 전담부서를 설치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노동전담부서가 없는 이번 조직개편은 오영훈 지사의 노동존중공약 파기 선언에 다름 없다”며 “후보자 시절 민주노총 정책질의에 노동전담부서 설치를 동의했고 올해 5월 한국노총을 방문했을 때도 노동과 고용을 전담하는 새로운 부서를 설치키로 했다”고 주장했다. 

또 “제주도 지사직 인수위원회는 백서를 통해 7대 도정 목표별 핵심 세부 도정과제로 ‘노동정책 전담부서 설치를 통한 노동 존중 정책 실현 토대 마련’을 제출하기도 했다”며 “이처럼 노동전담부서는 지사의 공약이자 도민의 숙원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취임 5개월만에 공약을 파기한 이번 조직개편안에서 오 지사가 주장한 노동 존중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며 “후보자 시절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팽개친 오 지사를 4년 동안 누가 믿고 따르겠나”라고 쏘아붙였다. 

민주노총 제주는 “제주도의 노동 존중 사회 실현의 첫발을 내디딜 노동전담부서를 설치해야 한다”며 “이윤보다 사람, 자본이 아닌 노동을 우선하는 노동 존중 사회 제주를 위해 맞서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