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보낸 보이스피싱 범죄 관련 문자와 전화를 국내에서 발신한 것처럼 속인 20대가 제주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경찰청은 보이스피싱 일당과 공모해 전화번호 변작 중계기를 운영한 혐의(사기)로 A씨(27)를 검거하고, 휴대전화 7대와 유심칩 26개를 압수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은 최근 발생한 800만원 상당의 보이스피싱 범행에 이용된 휴대전화 발신지를 추적해 지난 28일 오후 6시쯤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온라인게임을 통해 알게 된 보이스피싱 조직원과 공모한 것으로 드러났다. 매주 100만원을 받기로 약속받아 지난달부터 범죄에 이용된 휴대전화를 관리했다. 

A씨는 차량에 휴대전화 5대와 유심칩 26개를 싣고 다니면서 해외에서 발신된 전화나 문자를 국내에서 발신한 것처럼 속인 혐의다. 

보이스피싱 범죄로 휴대전화 연락이 끊기게 되면 다른 유심칩으로 교체하는 방식을 취했고, 보이스피싱 일당으로부터 100만원씩 5차례 정도 돈을 받았다. 

검거 당시 A씨는 보이스피싱 관련 연락을 주고받고 있었고, 경찰은 연락을 취해 보이스피싱 범죄라고 알려 추가 피해를 막았다. 

경찰은 “출처가 불분명한 문자나 인터넷 링크 등은 즉각 삭제해야 한다. 휴대폰 관리나 대출금 회수 등 업무라면서 아르바이트를 모집할 경우 보이스피싱 범죄일 수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보이스피싱 범행에 이용된 휴대전화와 유심칩. / 제주경찰청 제공 ⓒ제주의소리
보이스피싱 범행에 이용된 휴대전화와 유심칩. / 제주경찰청 제공 ⓒ제주의소리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