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응하고자, 내년 예산 118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7억원 ▲수산물 소비심리 회복 10억원 ▲수급안정기금 100억원 ▲방사능 및 중금속 분석 1억원 등이다.

제주도는 지난해 4월 13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발표 직후, 방류까지 가정한 4단계(관심→주의→경계→심각) 대응 계획을 수립하고 매뉴얼을 마련했다. 이후 연안 5개 시도와 공동으로 국가 차원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중앙정부와 국회에 건의했다.

뿐만 아니라 오염수 방류 결정에 따른 예상피해 조사, 세부대응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전국에서 처음으로 추진했다.

올해 9월에는 중간용역 결과를 토대로 국무조정실, 해양수산부 등 정부 대응과 연계한 방사능 감시, 수산물 안전, 소비자 알권리, 소비위축 방지 및 어업인 보호 대책 등을 포함한 세부 대응 로드맵도 마련했다.

지난 10월 23일 한일해협 시도현 지사회의에서는 오염수 방류에 한일해협 시도현이 공동 대응할 것을 제안했다. 11월 11일 정부와 연안 5개 시도 간 회의를 통해 어업인 피해에 따른 특별법 제정, 피해보전 직불금 지급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특히, 12월 1일부터는 도 해양수산국 주관 오염수 해양방류 상황 대응팀을 정무부지사 중심의 대응 체계로 전환해 종합적 위기관리 체계를 강화해 나간다.

앞으로 제주도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대응방안 최종 용역결과를 토대로 국무조정실, 해양수산부 등 정부 대응과 연계해 ▲수산물 생산 해역의 바닷물 감시, 정보 공개 ▲수산물 안전을 위한 수산물 검사 확대, 장비 확충 ▲소비자 알권리를 위한 수산물 이력제, 원산지 단속 강화에 대한 세부적인 대책을 구체적으로 보완할 예정이다.

또한, 특별재난구역 선포와 피해보전 직불금 등 국가 차원의 보상대책 마련을 정부에 강력하게 건의하는 등 수산업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