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는 7일 오전 0시부터 전북산 가금육 및 생산물(고기, 계란, 부산물 등)에 대해 반입금지 조치를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전북 순창군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함에 따른 조치다. 제주도는 현재 타 시도산 살아있는 가금류를 비롯해 경북, 충북산 가금산물 반입금지를 시행 중이다.

가금산물 반입금지 지역이 경북·충북·전북으로 확대됨에 따라 해당지역을 제외한 곳에서 생산·가공된 가금산물은 생산지증명서 등 증빙서류를 동물위생시험소에 사전 신고하고, 공·항만에서 확인 후 이상이 없을 경우에만 반입이 가능하다.

한인수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최근 야생철새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검출이 다발하고 있고 경북·충북에 이어 전북지역까지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해 전국 확산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농장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하고, 의심축 발생 시 즉시 방역기관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