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음악 단체 ‘풍경소리’ 첫 기획공연 ‘웡이자랑’ 15일 서귀포서 개최

제주 음악 단체 ‘풍경소리(대표 오승진)’는 15일 토요일 오후 7시 30분 서귀포 김정문화회관에서 첫 번째 기획공연 ‘웡이자랑’을 개최한다.

풍경소리는 전통 국악을 바탕으로 서양음악과의 조합을 통해 시대의 아픔을 치유하고 공감할 수 있는 음악을 선사하는 ‘우리음악앙상블’을 추구한다.

이번 공연은 제주 여인, 제주 어머니들의 마음에 주목했다. 오승진 대표는 작품 설명에서 “평화의 섬, 풍요의 섬이라는 수식어가 생겨나기까지 희생의 삶을 살아왔던 제주의 어머니, 제주의 여인들에게 감사와 위로의 뜻을 전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공연에서는 총 7곡을 연주한다. ▲웡이자랑(구성 신은오) ▲구덕위에 핀 동백(작사·작곡 김유신) ▲검질(작곡 김유신) ▲씀바귀(원곡 퓨전음악그룹 풍류) ▲해녀의 노래(작사·작곡 이정은) ▲꽃길(작사 김유신, 작곡 유태환) ▲나의 소중한 별(작사 오승진, 작곡 유태환) 등이다.

출연진은 국악, 서양음악, 소리, 무용 등 장르를 아우른다.

▲오승진(대금) ▲김유신(바이올린) ▲노건형(첼로) ▲차영수(해금) ▲이성주(타악) ▲김다은(기야금) ▲강세운(무용) ▲김수하(피아노) ▲신은오·서영인(소리) 등이 함께 한다.

전체 관람가이며 관람료는 무료이나 온라인 사전 예약( https://forms.gle/bTLji4NBQcj4wvzz5 )이 필요하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