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수 제주도당 대변인 “윤석열 정부 ‘제주 홀대’ 어디까지 폭주할 것이냐”

6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한동수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대변인(제주도의회 의원). ⓒ제주의소리
6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한동수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대변인(제주도의회 의원). ⓒ제주의소리

더불어민주당 제주당이 “윤석열 정부가 대통령선거 당시 제주도민과의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팽치고 있다”며 제주홀대론을 제기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한동수 대변인(제주도의회 의원)은 6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의 제주 홀대가 도를 넘고 있다. 어디까지 폭주할 것이냐”라고 직격했다.

한동수 대변인이 ‘제주 홀대론’의 근거로 꼽은 사안은 크게 3가지다.

먼저 윤석열 대통령의 ‘관광청 제주 설치’ 공약과 관련해 “윤 대통령은 대선 당시 국가 관광산업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맡을 관광청을 설립하고, 제주에 배치해 국제관광도시로서 위상을 강화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며 “하지만 현재 대통령실과 정부, 국민의힘이 논의 중인 정부조직법 개정안에는 관광청 신설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전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관광청 제주 설치’는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정부 출범 이후 제주지역 7대 공약, 15대 정책과제에도 포함됐다.

한 대변인은 또 정부가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하면서 ‘제주 해녀의 전당 건립사업’을 비롯하 제주 해녀 관련 예산을 한 푼도 반영하지 않은 점도 꼬집었다.

‘제주 해녀의 전당 건립’은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다시 제주 관련 정책과제로 공약했던 사업이다. 국가중요어업유산 보전·활용 고도화사업 등 제주 해녀를 위한 17억3000만원과 해녀의 전당 건립 관련 9억원 편성을 요구했지만 기획재정부가 이를 전액 삭감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지원위원회와 세종특별자치시 지원위원회 통합 문제도 도마에 올렸다.

한 대변인은 “제주와 세종 모두 지역적 특성과 법으로 규정된 설치 목적이 다르기 때문에 지원위원회가 가진 목적과 역할도 다르다”며 “이같은 무분별한 통합은 제주특별자치도 추진에 힘이 빠지는 것뿐만 아니라 지방자치와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5개월 만에 제주도민에게 제시했던 공약을 헌신짝처럼 내팽겨쳐버렸다”며 “만약 윤석열 정부의 제주 홀대가 계속된다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결코 좌시하지 않고 도민사회와 협력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천명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