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국악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열린다.

(사)한국예총 제주도연합회가 주최하고 (사)한국국악협회 제주도지회(회장 현영순)가 주관하는 ‘제주국악 활성화 방안 포럼’이 10일 월요일 오후 2시부터 제주도문예회관 소극장에서 열린다.

이날 포럼은 두 차례 주제 발표와 각각 토론 순으로 진행한다. 좌장은 김태관 제주국제관악제 공연기획 전문위원이 담당한다.

먼저 첫 번째 주제 발표는 강호중 추계예술대학교 교수(중요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 ‘악장’ 이수자)가 ‘국악활성화를 위한 방안―국악단 및 대학교육을 중심으로’를 다룬다.

제1발제에 대해 강영근 이화여자대학교 명예교수(한국음악과)와 홍주희 제주대학교 교육대학 초등음악교육전공 교수가 토론에 나선다.

두 번째 주제 발표는 김수봉 제주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이 ‘제주도내 국악교육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진행한다. 곧이어 김신효 대구국악협회장, 김종섭 월간 리뷰 대표, 김미경 문화기획 ‘나무’ 기획 감독이 토론에 참여한다.

이번 포럼은 제61회 탐라문화제와 연계해 열리는 자리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