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는 14일부터 23일까지 탐라문화광장 및 산지천 일대에서 ‘2022 아트페스타인제주’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올해 행사는 오후 6시에 끝내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오후 9시까지 이어지는 야간축제로 탈바꿈한다. 이를 통해 시민들에게 새로운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개막행사인 ‘LOOP 콘서트’는 14일 오후 6시 산지천 갤러리 앞 야외공간에서 열린다. 미디어 파사드 상영을 비롯해 현악 8중주, 가수 장필순의 공연이 예정돼 있다.

행시 기간 산지천 갤러리에서는 50호, 80호, 100호의 작품을 전시 연출해 도내 다른 미술제와의 차별성을 제시하기로 했다.

탐라문화광장에서 갤러리로 이어지는 초롱 전시도 신설해 관람객을 유입하기로 했다. 새롭게 시도하는 미디어 파사드와 사운드 스케이프도 새로운 볼거리가 될 전망이다.

미디어 파사드는 건물 외벽에 영상을 표현하는 방식, 사운드 스케이프는 자연·환경 속 소리를 채집·편집해 하나의 작품으로 만드는 기법이다.

원도심 일대에는 청년과 신진, 전문작가의 14개 장르, 103점의 작품도 전시된다. 어린이·청소년을 비롯한 시민 800여 명이 참여하는 시민참여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된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