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장 철거 당시 건설폐기물-분뇨 통째 묻어…70대 농장주와 60대 직원 입건

서귀포시 표선면의 한 돼지농장 철거 과정에서 건설폐기물과 가축분뇨 등을 그대로 땅속에 묻어버린 혐의로 농장주와 농장 직원이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계 없음.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서귀포시 표선면의 한 돼지농장 철거 과정에서 건설폐기물과 가축분뇨 등을 그대로 땅속에 묻어버린 혐의로 농장주와 농장 직원이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계 없음.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폐업한 제주의 한 돼지농장을 통째로 땅속에 파묻는 사건이 발생해 자치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폐업 과정에서 발생한 사업장 철거 폐기물과 분뇨 등 약 1000톤이 그대로  땅속에 묻힌 것으로 보인다. 

5일 제주자치경찰단에 따르면 서귀포시 표선면의 한 돼지농장을 운영하던 70대 농장주 A씨와 60대 농장 직원 B씨가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 2020년 돼지농장을 폐업, 같은 해 4월 건물을 철거하던 당시 돈사 콘크리트 덩어리와 철근, 분뇨, 정화조 등 사업장폐기물을 땅속에 그대로 파묻은 혐의를 받는다. 

현재 해당 장소에는 밭 임차인이 무 등 작물을 심은 상태며 그 아래 1000톤이 넘는 건설폐기물 등이 매립돼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임차인은 매립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농장주 A씨와 폐기물 매립 당시 작업에 참여했던 직원 B씨는 매립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자치경찰은 장비를 동원해 폐기물이 매립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밭을 굴착 할 계획이다.

자치경찰은 이들 진술과 당시 영상 등 자료를 토대로 건설폐기물법과 가축분뇨법 위반 혐의 적용을 고려하는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둔 채 수사 중이다. 

관련해 서귀포시청 관계자는 “매립 사실이 확인되면 자치경찰에서도 처분하고 행정에서는 매립된 것들이 적법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조치 명령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