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서관친구들과 롯데관광개발이 공동 주최하는 '씨앗문과 캠페인'
제주도서관친구들과 롯데관광개발이 공동 주최하는 '씨앗문과 캠페인'

사단법인 제주도서관친구들과 롯데관광개발이 공동 주최하는 '씨앗문고 캠페인' 도서추천 목록이 확정됐다. 

제주도서관친구들과 (주)롯데관광개발은 지난 9월29일 제주도교육청 소속 국공립초등학교 담임교사를 선착순으로 250명을 확정, 발표했다.

참가하는 교사들에게는 1인당 10만원의 씨앗바우처(마을책방이용권)이 순차적으로 지급된다. 

참가 교사들은 바우처를 이용해 권역 별로 지정된 학교 인근의 '씨앗문고 마을책방'에서 책을 구입한 뒤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등 독서 지도에 나서게 된다. 바우처 사용 기간은 10월8일부터 31일까지다.

사용처는 학교 소재지를 기준으로 권역별 이용 가능한 별도의 씨앗책방 목록이 안내된다. 마을 경제 활성화는 물론, 마을책방 활성화로 책 중심의 지역 커뮤니티 형성을 위해 타 권역에서는 사용이 불가하다.

구매 도서는 '씨앗문고 추천도서' 중 선택해야 한다. '씨앗문고 추천도서'는 현직 교사와 아동문학가, 그림책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씨앗문고 추천 도서목록위원회'에서 교과와 연계해 학년별, 장르별로 정리했다.

추천도서는 그림책 150권(초등1ㆍ2 50권, 3ㆍ4학년 50권, 5ㆍ6학년 50권), 지식과학 관련 60권(초등 1ㆍ2학년 20권, 3ㆍ4학년 20권, 5ㆍ6학년 20권), 동화시 90권(초등 1ㆍ2학년 30권, 3ㆍ4학년 30권, 5ㆍ6학년 30권), 제주신화와 작가들이 쓴 책 30권 등 총 330권이다. 

그림책 50%, 동화·동시 30%, 지식·과학 20%를 기준으로, 올해는 제주의 자연과 설화 등의 내용이 담긴 책이 신설됐다.

씨앗문고 캠페인 과정에서는 씨앗문고 활용을 위한 교사 대상 연수가 진행되고, 씨앗문고바우쳐 운영 수기 공모전도 운영된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