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는 복지사각지대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앞서 제주도와 행정시는 담당 과장과 직원들이 직접 읍·면사무소와 동주민센터를 찾아 현재 운영 중인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 운영 사항을 중점 확인했다.

그 결과, 이사·장기 입원·전출입 미신고 등의 이유로 확인이 필요한 통보 대상자와 주소 현황이 일치하지 않은 인원을 확인했다. 통보 대상자는 1만174명이며, 이 가운데 주소 불일치자는 1094명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8월 29일부터 10월 15일까지 실제 미거주자 등 불일치자에 대한 일제 점검을 진행한다.

뿐만 아니라 행정시, 읍·면사무소와 동주민센터,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 지역 내 인적 안전망과 민관 협업을 통해 고위험군 대상자를 발굴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