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자, 제주도 찾아 진출입로 유지 강조
道, 22일 재보완 요구 60일 민원처리 부여

제주 평화로 휴게음식점 진출입로 특혜 논란과 관련해 사업자가 제주도의 진출로 변경 제안을 재차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제주도에 따르면 평화로 휴게소 사업사행사인 A업체 대표가 최근 제주를 찾아 협의에 나섰지만 기존에 허가된 평화로 진출입로를 모두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앞서 제주도는 평화로에서 휴게소로 들어가는 진입로는 유지하는 대신 진출로를 마을 안길로 변경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8월8일까지 보완서 제출을 요청했다.

반면 사업자는 평화로 진출입로 유지가 불가피하다고 회신했다. 대신 교통안전 우려를 고려해 진입로와 진출로 구간을 연장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제주도는 사업자가 제출한 변경안이 기존 계획과 사실상 변함이 없다고 판단했다. 이에 A업체 대표와 면담까지 진행했지만 서로의 입장 차이만 재확인했다.

이 자리에서 A업체는 제주도가 기존 연결도로에 대한 허가를 스스로 취소할 경우, 행정소송이 불가피하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제주도는 어제(22일)자로 사업자에 보완 재검토를 통보하고 민원 처리 기한인 60일을 부여했다. 이 경우 10월쯤 연결도로 변경허가 여부에 대한 결론이 내려진다.

A업체가 제주도의 제안을 수용하면 사상 첫 평화로 연결도로 건설이 이뤄진다. 대신 진출로는 삭제돼 휴게소 이용 차량은 마을 안길을 통해 빠져나가야 한다. 

반대로 A사가 기존 입장을 유지하면 제주도는 2021년 4월 허가한 연결도로를 직권으로 취소하는 행정 처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에 A사는 소송으로 맞설 가능성이 높다.

제주도 관계자는 “사업자 대표와 대화했지만 생각이 달라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평화로 운영 취지와 교통안전, 지역 상생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10월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