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후 서귀포시 법환동 인근 해안가에서 물놀이하던 60대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서귀포해양경찰서.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물놀이하던 60대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8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시 34분께 제주 서귀포시 법환동 인근 해상에 물놀이하러 간 60대 A씨가 물 밖으로 나오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구조대를 급파, 오후 2시 2분께 육상으로부터 30m 떨어진 해상에서 A씨를 발견해 구조했다. 

해경은 오후 2시 6분께 A씨를 뭍으로 이송한 뒤 119구급대에 인계, 119는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으나 안타깝게 숨졌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