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구 역류하고 도로-상가 침수되고…17일 많은 비 예고 ‘주의’

17일 오전 3시 8분께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리의 한 도로가 침수돼 소방당국이 배수 지원에 나섰다. 사진=제주동부소방서. 
17일 오전 3시 8분께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리의 한 도로가 침수돼 소방당국이 배수 지원에 나섰다. 사진=제주동부소방서. 

밤사이 제주지역에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침수피해가 발생했다. 오늘(17일)도 비날씨가 예고되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7일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 15분께 서귀포시 토평동의 한 도로에서는 하수구가 역류하면서 소방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같은 날 오전 3시 8분께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리의 한 도로 역시 침수돼 출동한 119가 펌프를 통해 도로에 들어찬 10톤에 달하는 물을 빼냈다.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에서는 오전 5시 39분께 상가가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 출동한 소방당국이 배수 지원에 나섰다.

호우에 따른 침수피해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상황이다.

제주는 17일 새벽부터 산지와 동부, 남부에 차례대로 호우경보가 발효됐으며, 북부와 서부 역시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17일 제주는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아 하루 동안 최대 12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20~70mm, 많은 곳은 120mm 이상이다. 

오늘 밤까지 비가 오는 지역을 중심으로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며, 낮은 구름대의 유입으로 중산간 이상 도로에는 갑자기 가시거리가 짧아지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겠다.

17일 오전 3시 8분께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리의 한 도로가 침수돼 소방당국이 물을 빼내고 있다. 사진=제주동부소방서.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