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복지관 7곳에 35만8788명 이용

제주시는 종합사회복지관들의 특화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종합사회복지관은 사회복지서비스 욕구를 가진 모든 지역사회 주민을 대상으로, 그들이 필요로 하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이다.

특히 가족 기능 강화, 주민 상호간 연대감 조성을 통해 각종 지역사회 문제를 예방-치료하는 종합적인 복지서비스 전달 기구 역할을 맡는다.

제주시는 올해 관내 7곳 복지관에 프로그램 운영 예산 6억1410만원을 투입했다. 7월 말까지 현재까지 총 35만8788명이 복지관을 이용했다.

서부종합사회복지관의 뇌건강 프로그램 활동 모습. 사진=제주시.<br>
서부종합사회복지관의 뇌건강 프로그램 활동 모습. 사진=제주시.
동제주종합사회복지관이 우도에서 진행한 이동 영화관 활동 모습.<br>
동제주종합사회복지관이 우도에서 진행한 이동 영화관 활동 모습.

상대적으로 문화-복지 서비스 소외 지역인 읍면에 위치한 서부종합사회복지관(애월읍, 한림읍, 한경면 관할)과 동제주종합사회복지관(구좌읍, 조천읍, 우도면 관할)에서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주민들의 복지 욕구에 부응하는 등 각종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있다는 평가다.

김미숙 제주시 주민복지과장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시민 여러분들이 힘든 상황을 겪고 있는 만큼, 종합사회복지관 프로그램을 원활히 운영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방역 대책을 함께 추진하겠다”며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복지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복지관 프로그램 이용을 원하는 지역주민들은 가까운 복지관의 누리집을 확인하거나 대표 전화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