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제주도당이 강병삼 제주시장 후보자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정실인사의 폐해'라고 공격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12일 논평을 내고 "행정시장 후보자를 지명하면서 제주도가 최소한의 인사검증은 했는 지 묻고 싶다"며 "강병삼 제주시장 후보자의 농지법 위반 의혹과 부동산 투기 의혹에 한숨만 나올 뿐"이라고 일갈했다.

국민의힘 도당은 "명백한 투기행위를 통해 치부에 열을 올리는 사람을 어떻게 50만 제주시민의 공익을 지키는 행정시장에 앉힐 수 있는가"라며 "선거를 통한 줄서기만 능하다면 개발정보와 인허가권에 접근이 가능한 시장 자리도 따낼 수 있는 게 오영훈 도정의 인사원칙인가"라며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도당은 "언론 보도에 따르면 강병삼 후보자는 매입한 땅을 몇 년 동안 농사도 짓지 않고 방치돼 있다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급히 트랙터로 갈아엎은 흔적까지 보인다고 한다"며 "앙천대소(仰天大笑)할 일"이라고 비웃었다.

국민의힘 도당은 "강병삼 후보자는 이제라도 제주시장 자리를 탐하지 말고,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는 것이 도민과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서도 현명한 처사로 보인다"며 "제주시장은 부동산 관련 내부정보를 취득할 수 있는 자리로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길 수 없다"고 후보자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도당은 "도의회 인사청문특위에게는 이번 청문회 과정에서 의혹투성이 시장 후보자들의 재산형성과정과 위법행위에 대해서 철저하게 검증해줄 것을 바란다"며 "오영훈 지사에게도 선거공신으로 채워진 양 행정시장 및 정무부지사 인사를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