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체측 의견서 제출기한 12일→26일 연장...경관 부분 추가보완 요구

경관훼손 논란이 일고 있는 우도 해상케이블카 사업과 관련, 제주도가 업체측의 추가 보완을 요구하며 의견서 제출 기한을 연장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우도 케이블카 사업을 추진 중인 (주)한백종합건설과 (주)고현종합건설, (주) 유신 등 3개 업체에 대해 환경영향과 관련한 추가 보완을 요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 인해 당초 12일까지로 예정돼 있던 의견서 제출 기한도 오는 26일까지로 한 차례 더 연장했다.

제주도는 기존의 내용에 더해 환경·경관 부분에 있어 보완이 가능한지 여부를 추가로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도 해상케이블카 사업자 측은 총 1185억원을 투입해 서귀포시 성산읍 시흥리와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경계지에서 제주시 우도면 천진항까지 4.53km 길이의 국내 최장 해상케이블카를 건립한다는 계획으로, 지난 6월 '개발사업 시행 예정자 지정 신청서'를 접수했다.

이 사업은 10인승 곤돌라 66대를 설치해 초속 5m의 속도로 20초 당 1대씩, 하루 최대 1만2000명이 이용하는 해상케이블카를 운행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해상에는 지주 6개가 설치되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에 제주도는 한 달여에 걸쳐 20여개 부서 및 기관과 협의 절차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전략환경영향평가와 경관 심의, 문화재 조사 등 절차 이행에 대한 의견수렴이 이뤄졌다.

최종적으로 사업자 측이 제주도가 제시한 각종 행정절차 사항에 대한 추진 여부를 제출하게 되면 개발사업 시행 예정자 지정을 위한 절차가 이뤄진다. 제주도가 이 지위를 승인할 시 업체는 6개월 이내 '제주 우도 해상케이블카 개발사업 시행 승인' 신청서를 제주도에 제출해야 한다.

사업 승인을 신청한 이후에는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각종 심의 문턱을 넘어야 한다.

해당 사업은 이제야 첫 걸음을 떼면서 아직 지난한 과정을 앞두고 있지만, 사업 내용의 파급력 때문에 초창기부터 도민사회의 이목을 끌고 있다. 

무엇보다 천혜의 우도 앞바다를 두고 다시 한번 경관사유화와 난개발 논란이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