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107억원 삭감 ‘수정가결’…김경학 의장 “신속한 집행” 당부

역대 최대규모로 편성된 제주도의 2022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이 도의회 최종관문을 통과했다.

이에 따라 빠르면 8월1일부터 신청을 받기 시작해 2일부터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의 긴급 재난생활지원금이 지급될 전망이다. 

제주도의회는 29일 오후 2시 제408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어 제주도지사가 제출한 2022년도 제1회 추경예산안을 수정 가결했다.

제주도가 제출한 추경예산안은 기정예산액 대비 8510억원(13.31%) 증액된 7조2432억1500만원 규모다.

이에 대해 제주도의회는 계수조정을 통해 총 107억7651만원을 삭감한 후 주민 불편 해소사업 등에 증액하는 것으로 수정 가결했다.

상임위 예비심사와 예결위 본심사에서 ‘제주도가 미리 답을 갖고 가고 있다’는 지적을 받은 ‘제주형 기초자치단체 도입’ 공론화 추진 연구용역비(15억)는 특정 모델 도입을 전제로 하지  말고 각계각층의 폭넓은 의견을 수렴하라는 부대의견을 달고 통과됐다.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것으로 설계된 긴급 재난생활지원금 예산(700억)도 감액 없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반면 ‘느림의 미학’ 상징으로 국내·외 무수한 인사들로부터 찬사를 받아온 제주돌문화공원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주범 중 하나로 지목됐던 힐링 전기차 관련 사업비(5000만원)는 전액 삭감됐다.

또 민선 7기 원희룡 도정이 야심하게 추진한 대중교통체계 개편에 따른 버스 준공영제 관련 예산(운수업계 보조금 633억원) 중 12억원을 삭감해 버스업체의 도덕적 해이에 경종을 울렸다.

추경 예산안이 통과한 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방역에 동참하고 인내해준 도민들에게 삶을 지탱하는 버팀목이자 희망찬 내일을 여는 디딤돌이 되어줄 것”이라며 신속한 예산 집행을 약속했다.

김경학 도의회 의장은 폐회사를 통해 “이제부터는 추경 예산안의 효과를 극대화해야 할 시간”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편성된 예산이 투입돼 어려움에 직면한 민생을 구하고, 경제위기 극복에 나설 수 있도록 속도를 높여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