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를 찾은 김한규 국회의원 내외. 사진=김한규 의원 페이스북 계정 사진 갈무리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를 찾은 김한규 국회의원 내외. 사진=김한규 의원 페이스북 계정 사진 갈무리

보궐선거를 통해 국회에 입성한 더불어민주당 김한규 의원(제주시 을)이 하반기 국회 개원을 앞두고 문재인 전 대통령이 거주하는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과 故 노무현 대통령의 묘역이 자리한 김해시 봉하마을을 잇따라 방문했다.

김 의원은 1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전날 가진 문 전 대통령 내외와의 만남을 소개했다.

김 의원은 "양산에 계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뵙고 왔다. 청와대에서 같이 일했던 동료들도, 토리도 만났다"며 "선거 때 이야기도 드리고, 응원해주시고 격려해주신 것에 감사인사도 드렸다"고 전했다.

또 "제주 현안에 대한 이야기, 앞으로의 정치 활동에 대한 격려와 당부 말씀도 들었다. 누가 되지 않도록 정말 잘 하겠다고 다짐했다"고 했다.

특히 김 의원은 "임기 내내 너무 고생하셨는데, 퇴임 이후에도 사저 바로 건너에서 욕설을 쏟아내는 시위로 고통을 받으시는 게 마음이 아프다. 비판은 할 수 있지만, 욕설, 폭언, 비난에는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故노무현 대통령 기념관을 찾은 김한규 국회의원. 사진-김한규 의원 페이스북 계정 사진 갈무리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故노무현 대통령 기념관을 찾은 김한규 국회의원. 사진-김한규 의원 페이스북 계정 사진 갈무리

김 의원은 같은날 봉하마을을 찾아 故 노무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 과정과 권양숙 여사와의 만남을 소개했다.

김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의 삶과 정치, 시민들과 함께 꿈꾸던 세상을 다시금 새기고, 이제 '노무현 없는 노무현시대를 어떻게 만들어갈 것인가' 하는 고민과 무거운 사명감을 안고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어 정식 개관을 앞두고 있는 노무현기념관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의 어린 시절부터 고시 공부하고 법조인으로서 살아가던 때, 노사모, 참여정부의 발자취가 그대로 담겨 있어 노 대통령을 그리는 사람들에게는 선물같은 곳"이라며 "9월 1일 정식개관에 많이 찾아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