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등봉공원 사업부지 전경.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오등봉공원 사업부지 전경.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전임 도정에서 '제주판 대장동'으로 불리며 각종 의혹에 둘러싼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한 감사 의지를 거듭 표명했다.

오 지사는 1일 오후 제주도청 기자단과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 오등봉공원 사업에 대한 처리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밝혔다.

오 지사는 "현안보고 중 아직 오등봉공원 관련 보고를 받지 못했다"며 "다음주 월요일 쯤 보고를 받을 것으로 예정된 것 같다. 추후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관련해서는 후보 시절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원칙은 변함이 없다"며 "감사를 통해 문제가 있다면 법대로 처리해야 하는 것이고, 특정인·특정세력이 과도한 이익을 보게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단언했다

감사 의뢰 기관을 감사원으로 할지, 제주도 감사위원회로 할지에 대해서는 "여러 방면으로 검토하고 있다. 실제 감사가 이뤄지고 있다는 주장도 있어서 관련된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을 아꼈다.

행정시장 인사 공모와 관련해서는 "어떤 분들이 공모에 응할지 지켜봐야 하는 상황에서 특정 인사를 언급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새로운 도정의 운영 방안, 새도정의 비전과 부합하는 인물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고, 그런 분을 찾고 있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지난 도정 운영과 관련해서는 "도민들의 걱정이 많아진 것은 현실인 것 같다. 도민의 삶의 질이 제고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예를 들면 제2공항을 비롯해 갈등 현안이 해소되지 않고 오히려 더 격화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또 "삶의 질에 가장 중요한 문제인 쓰레기 문제, 하수 문제도 진전이 없다"며 "어떤 부분들은 매듭을 짓고 나갔으면 좋겠다. '못할 것은 못하겠다'고 양해를 구하고, 보완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 지사는 민생경제 대책에 대해 "약속한대로 8500억원의 역대급 추경을 조기에 제출하고 8월초에 집행될 수 있게하는게 가장 중요하다"며 "농산물 관련, 해상운송비 관련, 물류정책의 전환, 획기적인 보안 등 정책이 조기에 마련되고 집행돼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