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제주는 북부와 동부지역에 발효된 폭염주의보가 26일 오전 10시를 기해 발효된 이후 나흘째 유지되는 등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계속되는 더위에 제주의 경우 5일 연속 열대야가 발생했으며, 서귀포와 고산 역시 밤사이 기온이 충분히 떨어지지 못해 열대야가 나타났다.

30일 오전 6시 기준 열대야 기록 지점 밤사이 최저기온 현황은 제주 27.1도, 서귀포 25.1도, 고산 25.0도 등이다. 

기상청은 당분간 제주시, 조천읍, 구좌읍 등 북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낮 최고기온이 30~33도, 일 최고 체감온도 34도 내외로 오르면서 더울 것으로 내다봤다.

제주 북부지역의 경우 남서풍이 한라산을 타고 넘어오면서 푄현상이 발생, 높은 기온이 유지되면서 최저기온도 높아져 열대야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기온은 오늘 낮 최고기온이 27~33도로 평년인 25~27도를 훌쩍 넘기겠으며, 내일(7월 1일)은 아침 최저 23~26도, 낮 최고 28~32도로 덥겠다.

30일 오전 6시 기준 레이더 및 CCTV 영상. 사진=기상청.

오늘 지형의 영향을 받는 산지에는 비가 오겠고 그 밖의 지역에는 약한 비가 오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이날 오후 3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5~30mm다.

당분간 제주도 해안지역에는 바다 안개가 유입되고 중산간 이상으로는 낮은 구름이 유입되면서 출근길 등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오늘 오후까지 제주도에는 순간풍속 초속 15m 내외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주의해야겠다.

해상은 이날 오후까지 제주도남쪽먼바다에 바람이 초속 10~14m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3.0m로 높게 일겠다. 당분간 남해서부해상과 제주도해상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많겠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