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7년 공공청사로 결정된 제주시민회관이 철거를 앞두고 도시관리계획 변경이 추진된다. 8월부터는 철거 작업이 시작될 전망이다.

29일 제주시에 따르면 시민회관을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도시계획시설(공공청사) 결정을 폐지하기로 했다.

1964년 지어진 제주시민회관은 제주예술제와 한라문화제 등 다양한 행사를 열어온 문화예술의 터전이다. 제주시는 1977년부터 공공청사로 지정해 관리해 왔다.

도시관리계획상 공공청사는 사무와 관사 등 용도가 제한돼 건물 활용에 제약이 따른다. 이에 제주시는 생활SOC복합화 사업에 맞춰 공공청사 폐지를 추진하기로 했다.

신축 건물은 지하 2층, 지상 6층, 연면적 1만1000㎡ 규모로 계획됐다. 공사비는 국비 96억원을 포함해 총 34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설계가 끝나면 예산은 더 늘 수도 있다.

제주시는 건물의 역사성을 이어가기 위해 도내 최초로 제주시민회관에 적용된 철골 트러스 구조를 신축 건물에 재사용하는 방식으로 보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철거와 신축을 동일 업체에 맡겨 보존 취지를 살리기로 했다. 현재 트러스는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아치형으로 들어서 건축학적 가치가 높다.

8월 석면 철거를 시작으로 트러스 제거는 연말에야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준공을 2023년으로 계획했지만 설계 확정에 따라 완공 시점이 더 늦춰질 수도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