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서귀포시 성산읍 버스정류장 인근서 발견...함덕 목격 나머지 한 마리도 아사 가능성

27일 서귀포시 성산읍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발견된 산미치광이(호저). 5월 말 제주시 조천읍의 한 동물원에서 탈출했다. 나머지 한 마리는 제주시 조천읍 함덕지역에서 목격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포획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27일 서귀포시 성산읍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발견된 산미치광이(호저). 5월 말 제주시 조천읍의 한 동물원에서 탈출했다. 나머지 한 마리는 제주시 조천읍 함덕지역에서 목격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포획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동물원에서 탈출한 야생동물 ‘산미치광이(호저)’가 한 달 만에 사체로 발견됐다.

27일 제주도와 제주동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쯤 서귀포시 성산읍의 한 버스정류장 인근에 야생동물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동부소방서 구조대가 현장을 방문한 결과 호저로 확인됐다. 발견 당시 호저는 이미 숨이 끊어진 상태였다. 구조대는 사체를 성산읍사무소에 인계하고 철수했다. 

해당 동물은 5월 말 제주시 조천읍의 A동물원에서 탈출한 개체다. 당시 A동물원은 개의 습격으로 우리가 훼손되면서 호저 10마리 중 2마리를 분실했다.

이중 한 마리는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 인근에서 목격했다는 접수가 신고됐지만 지금껏 발견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아사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나머지 한 마리는 동물원에서 30km 가량 떨어진 성산지역에서 발견돼 지금껏 포획 작업이 이뤄졌다.

호저는 야생에서 식물과 과일을 주로 섭취하지만 동물원에서는 사료를 먹고 자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두 개체 모두 먹이를 구하지 못해 아사했을 가능성이 높다.

동물원수족관법 제8조(안전관리)에는 ‘보유 생물이 사육구역 또는 관리구역을 벗어나면 지체 없이 포획·격리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시·도지사에게 통보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제주도는 통보 의무를 소홀히 한 A동물원에 대해 ‘주의’ 조치를 내렸다. 이어 유사 사례를 막기위해 도내 14개 등록 동물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