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국공립대학교수노동조합(이하, 국교조) 제주대학교 지회는 지난 23일 설립 총회를 열고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국교조 제주대 지회는 총회를 통해 김종우 교육대학 초등교육과 교수를 초대 지회장으로 선출했다.

제주대 교수회(회장 오홍식)는 지난해 1월부터 국교조 지회 설립을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해왔으며, 코로나19 여파가 점차 나아지면서 이번 설립 총회를 개최했다.

국교조 제주대 지회는 출범 선언문을 통해 “대학 연구와 교육을 자유롭게 하고 대학을 대학답게 만드는 초석을 놓기 위해 지회를 설립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안으로는 연구와 교육 중심의 대학을 지향하고 밖으로는 국교조와 보조를 맞춰 헌법에 보장된 국공립대학 학문의 자유 및 자율성과 공공성 회복을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국교조 제주대 지회 설립은 제주대 70년사 이후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교조는 지난 2020년 4월 1일 고용노동부에 노조설립 신고서를 제출한 단체다. 국공립대학의 민주적 대학 운영 구조의 확립, 대학 자치와 학문 자유의 구현, 교육과 연구의 질 향상, 교권 확립과 교수 신분의 보장 등을 주요 정책 방향으로 제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