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제주도당은 23일 논평을 내고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측 인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에 따른 엄정한 법집행이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도당은 "지난 지방선거 기간 오 당선인의 선거운동을 도운 모 단체의 대표 사무실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된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며 "이번 사안은 국비와 지방비가 투입되는 사업을 진행하는 단체가 직무상 행위를 이용해 선거운동을 한 사례"라고 주장했다.

이어 "선거가 종료되고, 당선된 지 며칠 되지 않는 시점에 이러한 개탄스러운 상황이 벌어진 것에 대해 도민과 함께 충격과 우려를 금치 못하겠다"며 "만에 하나 이번 검찰의 수사로 인해서 며칠 남지 않은 오영훈 도정의 출범부터 먹구름이 끼고, 향후 안정적인 도정운영에 공백이 발생한다면 누구의 책임인가"라고 물었다.

국민의힘 도당은 "이 문제는 제주의 미래를 위해 한표를 행사한 도민의 민의를 배반한 중대한 사안"이라며 "이 중요한 시기에 도지사가 도정이 아닌, 검찰의 수사와 그 이후 사법부의 재판에 촉각을 곤두세워야 한다면, 앞으로 다가올 경제와 민생의 위기에 누가 주도적으로 대응하고 책임질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이번 선거법 위반 사항에 대해서 신속하고도, 엄정한 수사를 통해 향후 제주도 선거문화의 개선을 위한 획기적인 전환점으로 삼아야 한다"며 "만약 오 당선인도 이 사안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있다면 정치적인 고려 없이 명명백백하게 실체를 밝히고, 법적인 단죄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