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안동우 시장 체제 시정 주요성과 발표...코로나19 사태 속 현장 중심 소통정책 추진

인구 50만6928명, 한 해 예산 1조8723억원, 지방세입 징수 6902억원, 지역 내 총생산 14조8595억원.

2006년 제주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북제주군과 통합한 제주시의 현재 모습이다. 행정체제 개편으로 법인격을 잃었지만 대도시에 버금가는 성장을 이뤄냈다.

지속적인 인구 유입으로 성장 동력을 키웠지만 물가와 부동산 폭등에 교통 대란, 쓰레기 증가, 하수처리 문제 등 대가도 혹독했다.

민선 7기 하반기 시정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까지 터지면서 감염병 위기 극복을 위한 총력전이 펼쳐졌다.

이달 말 퇴임을 앞둔 안동우 제주시장은 취임 초기부터 복지 정책에 힘을 쏟았다. 24시간 비상방역대책상황실을 운영하고 신속한 역학조사와 격리자 관리에 총력을 기울였다.

지난 2년간 격리된 제주시민만 18만명에 육박한다. 검체 의뢰 건수는 95만명에 달한다. 제주시민 1명당 2번꼴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는 의미다.

코로나19 여파에 민생경제가 휘청이고 원자재 가격까지 잇따라 오르면서 물가도 들썩였다. 민생경제 지원과 세제 지원에 제주시가 쏟아부은 예산만 5000억원을 훌쩍 넘겼다.

차고지증명제가 전면 시행되면서 교통정책도 변화가 생겼다. 임기 2년간 등록된 차량만 4만6000대에 이른다. 이 기간 제주시내 주차장 면수는 4000면수가 늘어난 31만1100면이 됐다.

공영주차장 복층화와 공한지 주차장 조성, 주차장 유료화, 자기 차고지 갖기, 무료 개방 주차장 지원 등 주차 대란을 해소하기 위한 정책도 총동원했다.

쓰레기 문제도 최대 현안 중 하나였다. 제주시는 자원순환 체제 속에 재활용률 제고에 열을 올렸다. 재활용도움센터를 56곳으로 확충하고 투명페트병 별도 배출제를 도입했다.

그 결과 투명페트병 수거율이 하루 평균 0.8톤에서 2톤으로 급증했다. 재활용가능자원 회수 통합보상제 추진에는 32만명의 시민이 참여해 종량제 봉투 233만매를 지원하기도 했다.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도 이어졌다. 지역별 특화 품목을 지정하고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 건립에도 나섰다. 어업인을 위한 수산공익직불제 지원도 임기 중 이뤄졌다.

유망 있는 중소기업의 수출상품을 지원하고 디자인과 홍보물 제작에도 힘을 보탰다. 소상공인을 위해 전통시장과 상점가 시설 현대화에도 예산을 아끼지 않았다.

제주시는 “소통으로 여는 행복 제주시를 슬로건으로 삼아 시정을 꾸려왔다”며 “시민 편의를 위한 시책과 민원 서비스에 민선 7기 하반기 시정이 집중됐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