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화월드 내 조성된 신세계프리미엄전문점 운영과 관련한 제주지역 소상공인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제주지역 8개 상인회가 참여한 제주도상점가연합회는 22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귀포시가 제주도 감사위원회의 감사 결과를 조작해 사업자에 혜택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연합회는 "서귀포시가 대한상공회의소에 제출한 상권영향평가서는 유통산업발전법 기준에 맞지 않는 부실 평가서"라며 "제주도 감사위의 감사 결과와는 달리 서귀포시는 '해당 매장의 면적과 업태는 적합하다'는 문구를 조작해 넣었다"고 말했다.

이어 "상권영향평가서 검토 대상에서 '업태와 매장면적'이 제외됨에 따라 대한상공회의소는 사업자에 대한 입장을 '검토 불가하다'고 회신했다"며 "이는 서귀포시가 상권영향평가 전문기관인 대한상공회의소의 업무를 방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상인들의 이의 제기에 서귀포시는 '담당공무원의 실수'라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연합회는 "서귀포시에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공개된 공문 내용은 실수라고 보기에는 여러차례 의도적으로 보여지고, 사실과 다른 근거없는 공문서 작성"이라고 의문을 표했다. 

연합회는 "서귀포시는 대규모점포 개설자인 람정제주개발(주)에 즉각 '대규모점포 변경 등록'을 요청하고, 이에 따른 행정 및 법적 절차를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 감사위원회는 서귀포시 담당자 뿐만 아니라 관여자에 대한 인사상의 조치와 함께 관련 사안에 대해 재감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쇼핑몰 운영 주체인 신세계를 겨냥해서도 "신세계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사업조정 권고안을 무시하고 중복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다"며 "서귀포에 있는 브랜드를 아울렛에 입점시키기 위해 브랜드 본사가 점포에 부당한 요구를 하는 행위를 중지시켜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와 관련 신세계프리미엄전문점 측 관계자는 "제주점 오픈 후 중기부 권고사항을 준수하고 지역상생활동을 펼쳐 나가고 있다. 현재 어떤 중복 브랜드도 입점시키지 않고 있다"며 "지역상권과의 상생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