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제주지검장으로 내정된 이근수 대검 공판송무부장.
신임 제주지검장으로 내정된 이근수 대검 공판송무부장.

신임 제주지방검찰청 검사장에 이근수(51, 사법연수원 28기) 대검 공판송무부장이 내정됐다. 

법무부는 오는 27일자 대검검사(검사장)급 검사 33명에 대한 승진·전보 인사를 22일 단행했다. 승진자는 총 10명, 전보가 23명이다.  

이번 인사로 신임 제주지검장에는 이근수 대검 공송부장이 내정됐다.

서울 출신인 이 공송부장은 2002년 검사 일을 시작해 이명박 정부에서 민정2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했으며, 2018년에는 방위사업청 방위사업감독관으로 파견갔다가 2021년 검찰로 복귀했다. 

복귀 후 서울중앙지검 제2차장과 수원지검 안양지청장을 맡다 지난해 6월 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 공송부장은 소위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논란 당시 검수완박에 대한 검찰의 입장을 직접 발표하기도 했다. 

이번 인사로 박종근 제주지검장은 부산지검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올해 5월23일 제70대 제주지검장 취임 이후 약 한달만에 교체다. 

또 김선화 제주지검 차장검사가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공송부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