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와 경상북도가 해녀 문화를 중심으로 한 관광 콘텐츠 활성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4일 제주관광공사에서 열린 '제주·경북 관광 발전을 위한 스마트관광 활성화 전략 토론회'에 앞서 양 지역의 관광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협의했다.

오 당선인은 "광복 77주년을 맞아 제주해녀를 독도로 초청해준 이철우 지사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제주와 경북은 해녀문화 등 함께하면 발전시킬 수 있는 관광 콘텐츠가 많아 상생 협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치유와 웰니스 관광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변화하는 여행 트렌드에 발맞춘 포스트 코로나 관광정책과 전략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오 당선인은 "환경의 가치를 높이는 사람 중심의 창조관광을 목표로 제주의 생태환경과 역사·문화·먹거리 등 관광자원을 연결하는 고부가가치 콘텐츠를 개발해야 한다"며 "토론회를 통해 제주와 경북의 관광산업을 함께 활성화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이철우 지사는 "광복절 제주해녀 독도 초청 행사를 제주와 경북의 첫 협력사업으로 시작해 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 지역의 협력을 강화하자"며 "상생할 수 있는 관광정책을 만들어달라"고 화답했다.

이 지사는 "오늘 교류를 단발성으로 끝낼 것이 아니라, 경북과 제주간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며 "지사로 취임하면 이른 시일 내에 경주를 방문해 달라"며 오 당선인을 초청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