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해수욕장 12곳과 연안해역 물놀이지역 6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수질 및 백사장 오염조사 결과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은 7월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해수욕장의 환경관리에 관한 지침'에 따라 대장균과 장구균 등 2개 항목에 대한 수질 검사와 카드뮴, 납, 비소, 수은, 6가크롬 등 5개 유해중금속에 대한 토양오염 검사를 실시했다.

연구원은 해당 수역에서 대장균 시료 3개, 장구균 시료 3개를 채취‧검사했다. 검사 결과 대장균 0~340MPN/100mL, 장구균 0~120MPN/100mL 검출됐다. 해수욕장 수질 기준은 대장균은 500MPN/100mL 이하, 장구균은 100MPN/100mL 이하로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파악됐다. 4개 이상의 시료가 기준 이내일 시 적합한 것으로 판정한다.

또 백사장 내 납 1.8~6.7mg/kg(기준 200mg 이하), 비소 불검출~21.17mg/kg(25mg 이하), 수은 불검출~0.01mg/kg(4mg 이하), 카드뮴 0.11~0.74mg/kg(4mg 이하)였으며, 6가크롬은 불검출돼 백사장 토양도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근탁 보건환경연구원장은 "해수욕장 이용객들이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개장기간 중 수질조사를 4회 추가 실시해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