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탐라도서관은 6월 북토리 주제 ‘아파트’와 관련해 중편소설 ‘가해자들’의 정소현 작가 북토크를 18일 오후 2시 도서관 세미나실에서 개최한다. 비대면이 아닌 대면 방식이다.

정소현 작가는 2008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양장 제본서 전기’ 당선을 시작으로, 소설집 ▲너를 닮은 사람 ▲품위 있는 삶을 펴냈다. 젊은 작가상과 김준성 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가해자들’은 층간소음이라는 키워드 아래, 이웃 주민들이 가진 각자의 아픔과 고통을 담아낸 중편소설이다. 참여 신청은 오는 15일까지 제주도 공공도서관 누리집( lib.jeju.go.kr )에서 가능하다. 50명까지 선착순 접수다.

북토리(Booktory)는 제주시민이 월별 주제에 대한 다양한 책을 접하고, 작가와의 북토크로 통해 이야기를 나눠보는 프로그램이다.

이달 북토리 주제 ‘아파트’와 관련한 책 20권은 6월 한 달간 탐라도서관 로비에 전시된다. 문헌정보관과 어린이자료실에서 대출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