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교육청은 6월9일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수능 6월 모의평가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주관으로 9일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5시45분까지, 제주 28개 고등학교(재학생 및 졸업생 응시)와 5개의 학원시험장(졸업생 및 검정고시생 응시), 1개의 서귀포지구 시험장(검정고시생 응시), 총 34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실시된다. 

이번 모의평가에 응시하는 수험생은 제주지역 고등학교 재학생, 졸업생 및 검정고시생 등 총 6448명이다.
        
모의평가는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 예정자의 학력 수준 파악을 통한 적정 난이도 유지, 수험생에게 자신의 학업 능력 진단과 보충, 새로운 문제 유형과 수준에 대한 적응 기회 제공 및 수험 대비 방법을 제시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확진자의 경우도 ①학교 내 분리 시험실 또는 별도 시험장에서의 현장 응시, ②문답지 수령 후 자택 응시, ③온라인 응시 중 1가지 방식을 선택하여 응시 가능하며, 코로나19 확진된 학생은 자신이 응시 신청 접수한 학교 또는 학원 등으로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수능 모의평가 문제 및 정답은 매 교시 종료 후(중증 시각장애 수험생 기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www.kice.re.kr) 및 EBSi 홈페이지(www.ebsi.co.kr)에 공개한다. 성적처리는 평가원에서 수능 시험과 동일한 방법으로 채점하며 개인별 성적통지표 및 성적일람표 등을 제공한다. 

한국사 영역 미 응시자에게는 성적통지표를 제공하지 않는다. 성적통지표는 응시 신청 접수한 학교 또는 학원 등에서 7월6일 수험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강승민 학교교육과장은“이번 모의평가를 통해 수험생들은 수능 문항 유형과 수준을 접할 수 있어, 11월17일 시행하는 2023학년도 수능을 대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