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현장] 방송3사 출구조사 김광수 57.0%-이석문 43.0%…초접전 예상 꺾고 14%p 우세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 6.1지방선거 제주도교육감 선거 김광수 후보가 57.0%, 이석문 후보가 43.0%를 득표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김 후보 캠프 관계자와 지지자들이 함성을 내질렀다. ⓒ제주의소리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 6.1지방선거 제주도교육감 선거 김광수 후보가 57.0%, 이석문 후보가 43.0%를 득표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김 후보 캠프 관계자와 지지자들이 함성을 내질렀다. ⓒ제주의소리

“와~!! 14% 차이야 14%!”

제주교육을 이끌어갈 수장을 뽑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김광수 후보 캠프 관계자와 지지자들은 환호성을 내질렀다. 

KBS와 MBC, SBS 등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 김광수 후보는 57.0%, 이석문 후보는 43.0%를 얻을 것으로 예측됐다.

출구조사 결과만 숨죽인 채 기다리던 지지자들은 김 후보의 득표 예측 결과가 상대보다 높다는 방송3사의 발표가 나오자 의자를 박차고 일어나 일제히 함성을 터뜨렸다.

이번 선거에서 김 후보와 후보단일화를 이뤘던 고창근 공동총괄선대위원장도 이날 캠프를 찾아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지켜본 뒤 두 팔을 번쩍 들어 승리를 확신했다. 

캠프 관계자와 지지자들은 긴장을 풀고 “김광수! 김광수!”를 연신 외치다가, 고창근 선대위원장의 이름도 외치며 끌어안고 환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 후보와 이 후보의 득표 차이는 14.0%p로, 출구조사 결과 발표 전까지 박빙 승부를 벌일 것으로 전망돼왔으나 결과는 김 후보의 우세로 나타났다.

캠프 관계자, 지지자들과 함께 손을 맞잡고 두 팔을 들어보이는 고창근 공동총괄선대위원장.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 6.1지방선거 제주도교육감 선거 김광수 후보가 57.0%, 이석문 후보가 43.0%를 득표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김 후보 캠프 관계자와 지지자들이 함성을 내질렀다. ⓒ제주의소리
캠프 관계자, 지지자들과 함께 손을 맞잡고 두 팔을 들어보이는 고창근 공동총괄선대위원장.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 6.1지방선거 제주도교육감 선거 김광수 후보가 57.0%, 이석문 후보가 43.0%를 득표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김 후보 캠프 관계자와 지지자들이 함성을 내질렀다. ⓒ제주의소리

이번 6.1지방선거에서 제주도교육감 후보들은 어느 쪽도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운 역대급 초접전 승부를 벌여왔다. 여론조사 공표금지 기간까지 제주지역 언론사 컨소시엄의 여론조사 결과는 2대2로 나타나는 등 그야말로 ‘박빙’이었다. 

김 후보는 경쟁 상대인 이석문 후보가 자신을 ‘과거’로 규정지은 것에 대해 ‘고인물’이라고 반격하는 등 유권자들에 지지를 호소해왔다.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이후 지지자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뱉은 뒤 계속되는 출구조사 발표를 지켜보며 자리를 지켰다. 

한편, 김 후보는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선거사무소가 아닌 다른 곳에서 확인, 개표 결과 당선이 유력해지는 시점에 선거사무소를 찾을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