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현장] 방송3사 출구조사, 상대 후보와 큰 격차에 충격

1일 오후 7시30분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발표에 차갑게 얼어붙은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도지사 후보 캠프. ⓒ제주의소리
1일 오후 7시30분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발표에 차갑게 얼어붙은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도지사 후보 캠프. ⓒ제주의소리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투표 마감과 동시에 발표된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도지사 후보 캠프는 깊은 탄식이 터져나왔다. 그러나, 지지자들은 이내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선거 개표방송을 주시하고 있다. 

1일 오후 7시30분 발표된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허향진 후보는 39.1%로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 56.5%와 17.4p 차이를 보였다. 방송3사와 별개로 실시된 JTBC의 예측조사에서도 허 후보는 39.1%로, 56.1%인 오 후보에 비해 열세였다.

초반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다. 출구조사 직전 함께 카운트다운을 외친 지지자들은 전국적으로 국민의힘의 선전 소식이 잇따르자 한껏 고무됐다. 경합이 예상되던 지역의 승전보에는 "허향진"을 외치는 연호가 터져나왔다.

1일 오후 7시30분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발표에 차갑게 얼어붙은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도지사 후보 캠프. ⓒ제주의소리
1일 오후 7시30분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발표에 차갑게 얼어붙은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도지사 후보 캠프. ⓒ제주의소리

그러나, 발표 말미에 제주도지사 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캠프는 차갑게 얼어붙었다. 이따금씩 분위기를 끌어올리던 구호도 일순 멈춰섰다.

'블랙아웃' 돌입 기간 전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보다도 더 큰 차이가 벌어지자 충격을 감추지 못한 모습이었다.

김영진 국민의힘 제주도당 위원장은 "차분한 마음으로 끝까지 최종 결과를 겸허히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자택에서 출구조사 방송을 지켜본 후 허 후보는 곧바로 캠프를 찾아 지지자들의 손을 일일이 맞잡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허 후보는 "아직 개표가 이뤄지기 전이기 때문에, 어느정도 경과를 지켜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1일 오후 8시께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도지사 후보 내외가 방송3사 출구조사 발표 직후 캠프를 찾아 개표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제주의소리
1일 오후 8시께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도지사 후보 내외가 방송3사 출구조사 발표 직후 캠프를 찾아 개표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제주의소리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