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김포공항 이전” 발언 맹공...선거 막판 이슈화 총력전

허향진 후보가 29일 오전 11시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허향진 후보가 29일 오전 11시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지사 후보가 도지사 선거대책위원회를 해체, 김포공항 이전 저지 제주도민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한다.

최근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의 김포공항 이전 공약과 관련,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지사 후보가 캠프를 해산하고, 비대위 체제로 전환키로 한 것이다.

허향진 후보는 29일 오전 11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어제 제주를 방문, 당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김포공항 이전 반대에 제주도민의 힘을 모아줄 것을 주문했다"며 "이에 저 허향진 후보는 선거대책위원회를 오늘부터 전격 해체, 김포공항 이전 저지 제주도민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키로 했다"고 밝혔다.

허 후보는 "비상대책위원장은 저 허향진과 김영진 국민의힘 제주도당위원장이 맡을 것"이라며 "선대위 모든 자원봉사자들은 남은 선거기간에 김포공항 이전의 부당성을 도민사회에 알리는 데 역량을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 후보는 "비대위는 앞으로 김포공항 이전 부당성을 알리기 위해 항의집회, 서명운동, 온-오프라인 광고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할 계획"이라며 "이재명 후보의 김포공항 공약은 뜬금없고, 제주도민이 호구가 된 느낌"이라고 비판했다.

허 후보는 "김포공항 이전 계획은 철저하게 계산된 표얻기 공약으로 인천 계양 주민은 좋아할 지 모르지만 대책은 거의 없다"며 "제주도민들은 서울 갈 때 인천공항, 원주공항, 청주공항을 이용하라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허 후보는 "제주도민은 죽어도 좋다는 무지막지한 공약이며, 제주도는 안중에도 없는 오만한 발상"이라며 "묻지마 투표로 무조건 당선시켜 주니 보이는 게 없는 모양이며, 본인들은 어떤 행동을 해도 당선된다는 오만함이 느껴진다"고 격앙된 어조로 공세를 폈다. 

허 후보는 "앞으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이재명의 폭주를 저지하겠다"며 "이번 선거는 민주당과 제주도민의 싸움이 됐다"고 프레임을 제시하며 결기를 다졌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