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후보.
김광수 후보.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는 인공지능(AI)를 활용한 미래 교육을 공약했다. 

김 후보는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코로나19로 인해 학교 교육이 전면 온라인으로 전환되는 과정을 거치면서 AI와 메타버스, 에듀테크와 같은 논의가 활발해졌다. AI를 활용한 미래교육에 대한 다양한 연구와 사업이 추진되는 만큼 제주도교육청이 적극적으로 AI 활용 미래 교육 도입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영향 등으로 아이들의 성적은 상위권과 하위권으로 양분화됐다. 기초학력 미달 학생 비율이 지난 4년간 2~3배 증가세를 보였다. 이석문 후보의 ‘단 한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교육 정책이 무엇인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각자에게 최적화된 맞춤 학습의 기회를 온라인으로 제공하고, 현재 학교에서 구현하기 어려운 AI맞춤형 학습을 통해 교실에서 AI 맞춤형 학습을 통해 교실에서 자는 아이들을 깨우는 교육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AI 활용 교육으로 교사들이 아이들의 학습력 파악 시간을 확보할 수 있고, 적합한 프로그램 제공도 가능하다”며 “AI 활용 교육으로 교사를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역량을 키우는 도구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제주도 e스포츠협회(회장 오지욱)와 제주시 e스포츠협회(회장 이호성), 서귀포시 e스포츠협회(회장 서동성) 임원들은 김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김 후보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지지선언문을 통해 “4차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소통능력과 함께 넓은 역량이 매우 절실할 때다. 다양한 코딩교육 등을 통한 하드웨어와 소프트 교육의 질적 향상이 중요하다. 성적에 의해 원하지 않은 고등학교 진학은 실패라는 낡은 인식이 완전히 개선돼야 한다”며 김 후보를 지지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