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추자도에서 발생한 응급환자가 제주해경에 의해 제주시내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26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제주시 추자도 추자보건지소로부터 쇄골이 부러진 70대 환자 A씨의 상급 의료기관 이송이 필요하다는 요청이 접수됐다. 

A씨는 오토바이를 타다 넘어져 왼쪽 쇄골이 부러져 정밀검사가 필요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요청을 접수한 해경은 인근 경비함정을 급파, 낮 12시 12분께 신양항 앞에서 연안구조정을 통해 A씨와 보호자를 태운 뒤 오후 1시 41분께 제주항에 대기 중이던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한편, 올해 제주해경서는 추자도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13명을 포함해 총 19명을 경비함정을 통해 이송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