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가 서귀포학생문화원 앞 도로를 확 넓히겠다고 밝힌 가운데 이석문 후보가 '권력욕으로 안전과 교육, 미래를 무너뜨리는 위험한 후보'라고 맹비판했다.

이석문 후보는 24일 '서귀포학생문화원 도로 개통’관련 김광수 후보 발언 입장문을 내고 즉각 문제를 제기했다.

김광수 후보는 5월23일 서귀포 유세에서 “내가 당선되면 서귀포학생문화원에 수십 년 동안 개통되지 않는 도로를 확 넓히겠다는 약속을 지키겠다”고 발언했다.

이석문 캠프 이정원 대변인은 “(발언이) 진심이라면 당장 사과하라. 교육감 자격이 있는지 성찰하라”고 공격했다.

이 대변인은 “왜 (도로가) 개통되지 않는지 정말 모르는가”라며 “개통 예정 지역은 서귀포학생문화원과 제주유아교육진흥원, 서귀포고등학교, 서귀포도서관, 서귀포외국문화학습관이 모여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가족들을 위한 녹지 공간도 있다. 도로가 개통되면 아이들이 위험에 처할 것을 모르는가”라며 “녹지 공간도 사라질 것을 모르는가. 개통에 반대하는 시민들과 학부모들의 이야기를 들어나 봤는가”라고 물었다.

이 대변인은 “교육감 후보가 할 말이 맞는가”라고 거듭 물은 뒤, “이제 모든 게 확실해졌다. 김광수 후보는 권력욕으로 안전과 교육과 미래를 무너뜨리며 과거로 가는 위험한 후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이석문 후보도 도로 개통에 찬성한다”라며 “다만, 안전과 녹지를 지킬 수 있는 대안을 주민 공론화로 마련하자고 줄곧 요구했고 지금도 그 입장에 변함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석문 후보는 모두가 상생하는 방안을 마련하는 데 제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