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는 23일 정책 자료를 통해 주거 사다리 핵심 정책인 ‘보금자리 장만 공공분양 주택’ 추진을 공식 발표했다.

핵심은 ‘토지임대부+환매조건부 공공분양 주택제도’ 도입이다. 이는 공공기관에서 보유 토지와 매입 토지를 활용해 공동주택을 건설한 후 토지를 제외한 주택만 분양하는 방식이다.

현재 주택 원가에서 땅값이 40% 안팎의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현실을 감안할 때 민간 시세보다 훨씬 저렴한 수준에서 부담 없이 질 좋은 주택을 구입할 수 있다.

오 후보는 “이를 통해 내 집 장만 부담이 크게 줄어드는 것은 물론 주택 공급 증가를 통해 주택 가격 안정을 도모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마을소유 토지를 활용하거나 원도심 권역에 대상 부지를 공공 매입하는 방안도 추진할 수 있는 등 지역 현안과 연계한 다양한 추진 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오 후보는 이번 정책과 연계해 종합적인 부동산 정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현실적인 시장 상황을 고려해 도민 중심 정책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